본문 바로가기

도대체 청주야 약주야? / 청주와 약주의 차이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청주는 무엇일까? 정종과 청주는 다른 걸까? 그렇다면 사케와 청주, 정종은 무슨 차이일까? 약주는 약이 들어간 술이 약주인가? 술에 관한 용어 중 일반 사람들을 가장 혼돈시키는 개념이 청주와 약주가 아닐까 생각한다. 술에 대해 관심을 갖고 하나하나 들여다보니 우리 주세법에 나와있는 개념 자체가 제대로 적립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주세법을 들여다 보자. 주세법상 약주는 "녹말이 포함된 재료(발아시킨 곡류는 제외한다)와 국 및 물을 원료로 하여 발효시킨 술덧을 여과하여 제성 한 것"이라고 되어있다. 청주는 "곡류 중 쌀(찹쌀을 포함한다) 국 및 물을 원료로 하여 발효시킨 술덧을 여과하여 제성 한 것 또는 그 발효, 제성 과정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재료를 첨가한 것"이라고 되어있..
다대포 막걸리 2019 우리 술 품평회 탁주부분 최우수상을 수상한 다대포 막걸리를 대학로 서피동파 주점에서 만날 수 있었다. 2019년 우리 술 품평회 탁주부분 대상은 배상면주가의 우곡생주다. 다대포 막걸리는 전라남도 담양에 위치한 담양죽향도가 양조장에서 생산했다. 술에 들어간 재료는 정제수, 쌀(국내산 유기농 100%) 15.47%, 벌꿀 0.041%, 정제효소, 스테비올베당체, 젖산, 종국, 효모다. 위스키 조니워커 블루라벨을 너무나도 좋아하는 내가 대대포 블루라벨을 만났다. 막걸리 용기 디자인이 일단 우리가 흔히 아는 막걸리병 스럽지가 않다. 고급 막걸리임을 강조하기 위한 의도가 있는 디자인으로 보인다. 최우수상을 받은 술은 과연 어떤 맛일지 참으로 궁금했다. 대대포 막걸리의 특징은 100% 국내산 유기농 쌀을 ..
[공유]2020년 더술닷컴 신년 이벤트! 출처:더술닷컴 블로그 https://blog.naver.com/the_sool/221766612220 2020년 더술닷컴 신년 맞이 리뷰 이벤트 2020년 더술닷컴 신년 맞이 리뷰 이벤트 더술닷컴이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신년 맞이 이벤트를 준비했습니... blog.naver.com
[전통주 소믈리에] 첫 수업, 더듬더듬 블라인드 테이스팅 2020년 1월 10일부터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한국가양주연구소에서 전통주소믈리에 9기 과정을 시작했다. 전통주 소믈리에는 와인 소믈리에와 마찬가지로 양조장과 고객을 연결시켜주는 다리 같은 존재이다. 고객에게 음식과 상황에 맞는 술을 추천 해 주고 흥미로운 스토리텔링까지 더 해준다. 단순히 마시는 술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이야기를 함께 전달하여 한 잔 술에 의미를 부여하는 일을 하는 것이 소믈리에의 역할이다. 전통주 소믈리에라고 하기도 하지만 '주예사'라고 하기도 한다. 나는 술과는 전혀 관계없는 일을 하고 있고 (병원에서 일하니 오히려 술을 마시지 말라고 권하는 직장에서 일하는 셈이다.) 단순히 집에서 술을 만들다 우리 술에 관심을 가져 수업에 참가하는 취미 참가자이다. 하지만 첫 수업에서 만난 대부..
어쩌면 데뷔, 생애 첫 모델 촬영기 2019년 동대문에 쇼핑하러 가던 차에 마침 한창이던 DDP Fashion week 행사장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혹시 몰라서 카메라를 챙겨가길 잘했다 싶었다. 처음 가봤는데 그곳은 피사체에 목말라있던 나에게 작은 오아시스 같은 곳이었다. 별 다른 말없이 카메라 렌즈를 보이면 모델들이 알아서 포즈를 취해주었다. 프로처럼 능숙해 보이는 사진가들 사이에서 약간 주눅이 들긴 했지만 꾹 참으며 이내 사진 촬영에 빠져들었다. 이 곳에서 찍은 모델의 사진을 내 인스타그램에 게시했고 #DDP 등의 태그를 달았다. 태그를 검색해서 자신의 사진을 본 모델은 나에게 메시지를 보내 사진 촬영을 제안했다. 가장 왼쪽의 친구가 내게 사진 촬영 제안 메시지를 보냈을 때 기쁨 반, 두려움 반으로 가슴에 기분 좋은 떨림이 일었다..
THE ALLEY 연남
강화도 교동도 맛집 - 젓국갈비가 맛있는 풍년식당 ’젓국갈비’가 뭔지 처음에는 정말 생소했다. 이름도 특이하다 젓국갈비라니. 이 음식을 처음 알게 된 것은 ‘알쓸신잡’이라는 TV 프로그램을 통해서다. 강화도에 방문한 알쓸신잡 출연진들이 강화도 지역음식으로 젓국갈비를 소개했다. 젓국갈비는 갈비를 넣고 젓갈로 간을 한 전골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일단 갈비가 들어 갔다고 하니 웬지 기본은 깔고 들어간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저 ‘저런 음식도 있구나’라는 생각 정도로 젓국갈비에 대해 잊고 살다가 우연치 않게 회사 야유회 준비 차 강화도를 방문하게 되었다. 그 중에서도 강화도에 속한 또 다른 섬 교동도를 방문했다. 점심 메뉴를 고민하면서 검색하던 중에 젓국갈비 맛집인 풍년식당을 찾게됐다. 풍년식당의 메뉴판이다. 음식의 고수 백종원 대표가 말하기를 어디든 가서 무엇..
노원역 맛집 - 화포식당 지친 한 주를 마무리하는 방법 중 하나는 도톰한 삼겹살에 고추냉이 살짝 올려 수북한 밥 위에 올려 먹는 것이다. 고소하고 알싸하면서 입안을 가득 채우는 풍족함이 고된 하루를 위로해 주는 듯하다. 고기 생각이 나면 찾는 식당이 있다. 노원역의 화포 식당이다. 금요일, 주말만 되면 금새 자리가 꽉 찬다. 저번 주 금요일에는 컨디션이 안 좋아 반차를 쓰고 아내와 두둑하게 고기로 원기 보충할 겸 방문했다. 오후 6시쯤 가니 대기 없이 먹을 수 있었다. 메뉴는 통삼겹 2인분으로 시작했다. 1인분에 1만 5천 원 정도로 저렴한 편은 아니다. 하지만 고기도 맛있고 종업원 분께서 구워주셔서 편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다. 기본 세팅은 해물탕, 백김치, 짱아치, 파절임, 명이나물, 파김치, 각종 양념이 있다. 개인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