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한 장 이야기] 아버지의 카메라

2016.10.23 20:58Blog


아버지가 86년도에 구입하신 PENTAX P50 수동 필름 카메라. 카메라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장농속에 있던 이 녀석이 문득 떠올라 꺼냈다. 조리개 누유와 스티키 미러 현상이 있어서 종로에서 5만원에 수리하고 오늘 처음 들고 나갔었다.

당시 아버지의 월급이 25만원이 었는데 50개월 할부로 50만원에 구입해서 몇 장 안찍고 계속 장농에 뒀다고 하셨다. 가끔 들고 나가서 찍으면 재밌을 것 같아서 즐거운 마음으로 수리를 했다. 


렌즈는 1:1.4 50mm 단렌즈가 있고 Takumar 1:3.5~4.5 28~80mm 줌렌즈가 있다. 얼마 전에 구입한 미러리스 A6000에 사용하는 기본 번들렌즈는 f3.5-5.6 18-55mm에 크롭바디. pentax p50은 풀프레임이니 28mm 줌렌즈를 꼈을 때 화각이 꽤넓게 보였다. 이런 괜찮은 카메라를 쓰지 않고 그냥 뒀던 것이 아쉬워 더 많이 사용하기로 마음 먹었다. 한 장 찍고 필름을 감는 그 느낌도 너무 좋아서 찍는 재미가 있는 녀석이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보심2016.10.23 21:59 신고

    카메라가 심플한 게 제 스타일이네요 ㅎㅎ 필름사진 현상하면 종종 올려주세요 구경오겠습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찬 오감이2016.10.23 22:01 신고

      현상하면 바로 올릴예정입니다~ 결과가 너무 궁금해요. 이런게 필카의 매력아닐까 싶어요! Bosim님 필카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종종 들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