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Senses [오감]

오만것에 대한 기록

Photo/소니 A6000 2017.07.02 17:42

점심 식사를 마치고 사무실로 들어가는데 병원 앞 횡단 보도가 북적거린다. 무슨 일인가 하고 지켜보았다. 신호가 파란 불로 바뀌자 여러명의 사람이 달려 나가더니 춤을 추기 시작했다! 춤사위가 예사롭지 않았다. 알고 보니 발레를 하는 사람들의 깜짝 공연인 듯 했다. 부랴부랴 사무실에 가서 마침 출근할 때 챙긴 카메라를 들고 나섰다. 공연을 할 발레단은 횡단 보도 앞에서 파란불이 켜지기 만을 기다리고 있었다.고운 선이 움직이기 시작하고 ..

Photo/소니 A6000 2017.06.04 20:34

모처럼 무료한 토요일 밤 9시, 후배 녀석이 갑자기 응봉산 야경을 찍으러 가잔다. 마침 잘 됐다 싶어 부리나케 장비를 챙겨 아픈 다리를 끌고 올랐다. 이 날 시정거리는 무려 20km. 오랜만에 만나는 탁트인 서울 하늘이었다. 요즘 하늘이 참 맑은 것 같아서 좋다. 카메라는 A6000 렌즈는 Zeiss Touit 32mm f1.8 

리뷰/맛집 2017.06.03 18:07

자 닭도리탕이냐, 닭볶음탕이냐. 닭도리탕이 일본어의 흔적이라는 이유 때문에 닭볶음탕이라는 호칭이 사용 되고있다. 허나 이는 국립국어원의 심각한 실수라는 의견이 받아 드려지고 있다. 닭도리탕이 일제의 흔적이라는 증거는 불분명하다. 또한 이 것이 순우리말이라는 증거도 불문명하다. 하지만 가장 이상한 점은 '닭볶음탕'이라는 이름이다. 닭도리탕의 조리과정에는 볶는 과정이 전혀 안들어 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립국어원은 '닭볶음탕'이라는 이상한 이름을 내놓..

Photo/필름 카메라 2017.05.27 21:37

사진을 취미로 찍는 사람에게 프로 사진가들이 많이 하는 조언 중 하나는 바로.'사진을 함부로 지우지 마라'정말 마음에 안드는 사진이거나 엉망인 사진은 과감히 지우지만 애매모호한 사진은 남기는 편이다. 작년 이케아에서 필름카메라로 찍은 사진 중 하나가 마음에 썩 들진 않았지만 그냥 두었다. 오랜만에 예전 사진들을 주욱 둘러보는데 이 사진이 눈길을 사로잡았다.처음 사진을 봤을 때에는 주변이 너무 어둡게 나와서 마음에 들지 않았었다. 몇 달이 지나 다시 ..

리뷰/제품 2017.05.27 21:22

몸도 불편하고 정말 고단한 한주를 보내서 날 위한 선물을 사기로 했다. 기계식 키보드를 사고 싶었는데 열심히 자기 합리화를 하며 퇴근 후 일렉트로 마트로 향했다. 여러가지 기계식 키보드를 둘러보다가 눈에 딱 띄는 제품이 하나 있었다.대륙의 실수라고 불리우는 샤오미의 기계식 키보드 MK01이 바로 그것이었다. 깔끔한 디자인, 경쾌한 키 소리, 묵직한 타건감이 마음에 들었다. 가격은 약 6만원이다. 인터넷으로 구매하면 1만워 정도 더 저렴하지만 이왕 방..

리뷰/제품 2017.04.21 13:43

무릎을 다쳐 병가를 신청하고 집에서 쉬고 있다. 다리를 못쓰니 누워있는 시간이 많다. 그래서 생각난게 침대용 스마트폰 거치대다. 이리 저리 검색하다 보니 스마트폰 거치대 치고는 조금 비싸지만 튼튼해 보인 제품이 있었다. 주문 후에 약 일주일 동안 사용하고 있는데 만족스러워서 추천 리뷰 글을 남긴다. 제품명은 스마트폰 자바라 거치대 이다. 제조사는 xgear로 중국 회사다. 네이버에 '침대 스마트폰 거치대'를 검색하면 나온다. 스마트..

리뷰/제품 2017.04.19 14:54

드디어 Touit 32mm f1.8 렌즈를 질렀습니다! 상태 좋은 중고로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업어왔습니다. 하하. 너무 사고 싶은 나머지 지난번 포스팅 (http://diyjota.tistory.com/158)에서 거의 울분을 토했습니다!  Touit 32mm는 호불호가 꽤 갈리는 렌즈입니다. 왜냐면 비슷한 화각대에 비슷한 가격으로 좋은 렌즈들이 형성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Sony E-mount의 경우 Sigma 30mm f1.4 (일..

글/수필 2017.04.19 13:37

실로 오랜만에 들어오는 블로그. 실로 모처럼만에 작성하는 글.좋은 소식으로 시작하고 싶으나 그러질 못해 안타깝다. 오른쪽 무릎의 후방십자인대 일부가 끊어져 병가를 내고 집에서 쉬고 있다.한심한 일이다. 다쳐서 한심한게 아니라 다친 이유가 한심하다. 술을 거나하게 마시고 넘어져 바닥에 무릎이 찧인것 같다.'같다.' 이다. 술을 너무 마셔서.. 사실 어떻게 다친지 기억이 안난다. 넘어져서 굉장히 아팠던 기억 밖에 없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일어났더니 ..

Photo/필름 카메라 2017.03.20 12:01

실로 오랜만에 가본 경복궁이다. 친한 형의 외국인 친구들과 다녀왔다. 그들에게 낯선 나라의 고궁은 어떤 느낌으로 다가 왔을까.

ABOUT

오감으로 느낀 모든 것을 기록으로 남기는 블로그.

놀러오세요

발이 닿지 못하는 사람은 허벅지가 저리겠다

A photo posted by Chanjoo Lee (@lee_chanjoo) o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