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nknown

7017 서울로 스냅
Film Photography
필름카메라로 바라본 경복궁 실로 오랜만에 가본 경복궁이다. 친한 형의 외국인 친구들과 다녀왔다. 그들에게 낯선 나라의 고궁은 어떤 느낌으로 다가 왔을까.
그림자 놀이
[PENTAX P50] 필름카메라로 담은 일상들 내 자식같은 미러리스를 친구에게 빌려 줬다. 대만 여행을 간다는 대학 동기들. 정말 아끼는 카메라여서 눈물을 머금고 보내줬다. 비록 주인은 한 번도 가본적 없는 대만이지만 너라도 가서 많은 것을 담아 오렴. 어서 보고 싶구나. ㅋㅋㅋㅋ그래서 2017년 3월의 첫 주말에는 필름카메라를 들고 길을 나섰다. 모란역에서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다 마침 장날이여서 모란시장을 방문했다. 성남에 29년(어느새...) 가까이 살았지만 처음 가보는 모란시장이다.모란 ..
[소니 A6000] 남한산성의 석양 모처럼 만에 주말을 맞이하여 남한산성에 올랐다. 낮에 햇빛이 쨍쨍했지만 노을 지는 모습을 담고 싶어서 일부러 오후 늦게 출발했다. 너무 추워서 고생했지만 좋은 사진들 몇 장 건질 수 있어서 즐거웠다.일요일 오후 4시가 넘은 시간에 남한산성을 오르면 고요함을 느낄 수 있다. 탁트인 풍경이 보이면서 주변에는 사람 하나 없다. 들려오는 소리는 바람에 흔들리는 풀소리, 새소리 뿐이다. 산속에서의 고요함은 적막함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마음의 평화를 느끼다가도..
[소니 A6000] 혜화의 밤 거리 퇴근 길에 찍은 혜화의 밤거리. 손이 너무 시려서 막 찍었더니 사진이 별로 마음에 들진 않는다.
[소니 A6000] 신촌의 밤 풍경 할아버지 제사가 있던 날, 신촌을 찾았다. 어릴 적부터 자랐던 곳이라 정감이 많은 동네다. 하지만 밤의 신촌은 거의 본적이 없다. 퇴근을 하고 제사 전 까지 시간을 보낼 요량으로 밤 거리를 서성거렸다.이 날 느낀 감정은 지난번 글로 표현했다. [할머니의 사랑] 보러가기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의 길 건너는 모습나란히 나란히빠르게 스치는 인연
소니 A6000 하이컨트라스트 모노 - 아파트 복도 풍경 소니 A6000 하이컨트라스트모노는 내가 즐겨쓰는 모드 중에 하나다. 평범 할 수 있는 사진에 묵직한 힘을 불어 넣어준다. 아파트 계단을 운동삼아 오르면서 주변 사물을 담아봤다. 하이컨트라스트모노는 지극히 평범한 모습을 다시 주목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Pentax P50] 필름카메라 2번째 롤 / 널 만나러 가는 길 필름 카메라는 한 샷 한 샷이 귀하다. 그러다 보니 필름 한 롤을 다 쓰는게 쉽지 않다. 그래도 사진이 어떻게 나올지 기다려지는 재미가 있다. 날씨가 좋은 어느 일요일 유나에게 주려고 꽃 한송이를 샀다. 나 때문에 상한 유나의 기분을 꽃이라도 대신해서 풀어줬으면 해서 사과의 뜻으로 선물하고 싶었다.널 만나러 가는 길꽃집이 아직 문을 열지 않은 시간이라서 카메라를 들고 나온 김에 집 앞의 단풍나무를 찍어 보았다. 필름 카메라가 주는 색감이 참 따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