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Senses [오감]

오만것에 대한 기록

오감이 술 이야기/전통주 만들기 .



오늘은 부의주 만들기 마지막 포스팅 채주편 입니다. 술을 발효 시키고 5일에 한번 씩 술을 저어주고 맑은 술이 위에 뜨면 채주를 시작 합니다. 하지만 톡 쏘는 막걸리를 좋아 하시는 분들은 맑은 술이 뜨기 전에 막걸리가 활발히 기포를 발생 시키는 과정에서 채주를 하시면 기포를 발생하는 톡 쏘는 막걸리를 드실 수 있습니다. 이 때의 막걸리는 약 6도 정도로 시중에 나오는 막걸리와 도수가 비슷 합니다.

발효가 모두 끝난 후에 맑은 술이 떴을 때 채주를 하시면 약 16도 정도의 진~한 막걸리를 채주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 때의 술은 막걸리가 아니라 탁주라고 합니다.  탁주에 적당량 (보통 1:1) 물을 섞은 후 마시는 술을 막걸리라고 합니다.


저는 맑은 술이 완전히 위로 뜨기 전에 채주를 했습니다. 기포가 뽀글 뽀글 발생 한 것이 보이시나요.

술을 빚을 때 고두밥이 조금 설 익은 감이 없지않아 있었는데.. 발효가 더디게 일어난다 싶더니 역시 마셔보니 조금 신 맛이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더 시기 전에 바로 채주를 감행 했습니다.



혼자 술 거르랴 사진 찍으랴.. 손이 모자라서 사진 퀄리티가 형편 없습니다ㅠ 채주를 하실 때 큰 스뎅 그릇 위에 냄비 등을 올려 놓고 베보자기 등을 이용해서 걸러내면 쉽게 채주 하실 수 있습니다.


걸러낼 때 거름망(거름체)를 이용하거나 저처럼 베보자기를 이용 할 수 있는데요. 체를 사용하면 편하지만 고두밥이 삭아서 생긴 미세한 입자들이 함께 걸러지게 때문에 부드러운 술 보단 조금 까실까실한 식감의 술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그래서 저처럼 부드러운 목넘김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베보자기 사용을 적극 권장합니다.



술을 모두 걸렀습니다. 때깔 정말 곱지요. 향은 더 예술이었습니다. 신맛이 느껴지는게 조금 아쉽습니다.

발효 온도도 25도로 계속 유지되었고 5일 간격으로 충분히 저어 주었고.. 아마도 고두밥이 조금 설익었던 것이 마음에 걸립니다. 하지만 달짝지근한 술 내음이 집안 전체에 풍기는 것이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패트병에 담아 주었습니다. 바로 마셔도 괜찮지만 일주일 정도 냉장 숙성 시켜주시는 것도 나름의 풍미를 맛볼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이상 약 3주간에 걸쳐 부의주를 빚어 봤습니다.


유익한 내용이었다면 아래 하트를 눌러주세요. 돈도 안들고 로그인도 필요없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3 Comments
  • miso 우연히 들렀다 동동주 만드는 과정 잘보고 가요~~
    저도 잠깐 시청에서 하는 전통문화배우기 2달과정을로 짧게 전통주 만들기 배운적이 있었는데~
    처음 가르쳐주시던 선생님의 막걸리와 청주 맛에 홀딱 반해 열심히 배웠는데 제가 담근 술맛은 그 맛과는 전혀 달라 많이 실망했었어요~
    선생님이 시음해주셨던 술은 달달하면서도 톡쏘면서도 진한맛이라도 해야하나~~ 너무 좋았었는데
    제가 담근술은 아주 독주가 되었었거든요~ 단맛이 않나고~
    제가 배운 방법과 누룩을 물에 담가 걸러 사용한다던가 찹쌀을 푹익혀야한다는 부분이 좀 달라서~
    담그신 술맛이 몹시 궁금해집니다~~~ 저는 누룩직접 넣어서 했었는데~
    이번주말에 여기서 하신 방법으로 한번 도전해 보려구요~
    달달한 술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6.05.17 16:57 신고
  • BlogIcon 오감이 댓글 감사합니다~
    글에 소개된 부의주는 단양주라서 누룩을 직접 넣으면 아무래도 누룩냄새가 날 수 있어서 제가 참고한 책에서는 물에 걸러서 사용하라고 하더군요~
    제가 소개드린 방법으로 해보시고 맛이 어떠신지도 포스팅하시면 구경가겠습니다~
    2016.05.22 11:55 신고
  • Remo0831 색깔이 우유 빛깔이 나는군요. 고급스러워 보입니다. 전 누룩을 걸러서 하지 않아서인지 색이 좀 누런 시골스런 그런 색이었습니다.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전 책을 통해서 이제 배우기 시작한 초보라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가끔 들리겠습니다
    2017.09.13 11:53 신고

ABOUT

오감으로 느낀 모든 것을 기록으로 남기는 블로그.

놀러오세요

발이 닿지 못하는 사람은 허벅지가 저리겠다

A photo posted by Chanjoo Lee (@lee_chanjo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