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 LEE
Photography

혜화역 3번 출구로 나오면 작은 시장길이 펼쳐진다. 서울대병원으로 가는 길을 따라 노점상이 늘어서있다. 사계절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자리를 깔고 앉아 저마다의 물건을 판다. 


3번 출구로 나오면 가장 첫 번째로 김밥 노점상이 보인다. 나는 일주일에 한 번씩 아침 7시까지 출근하는 날이 있다. 그 시간에도 부지런히 나와 김밥을 팔고 있다. 그 뒤로는 은행, 가래떡을 작은 화덕에 구워 파는 할아버지가 있다. 가끔 저게 돈이 될까 싶지만 가래떡을 사가는 사람을 심심치 않게 본다. 그 뒤로는 과일을 팔고, 그 뒤로는 양말, 그 뒤로는 책을 판다. 그렇게 몇 군데를 지나치면 가장 마지막에는 요구르트 아줌마가 있다. 


이 작은 시장 혹은 노점상으로 인해 길이 좁아져 불편할 때가 있다. 큰 병원으로 가는 길, 마로니에 공원으로 향하는 횡단보도, 버스 정류장이 이 길 위에 있다. 유동인구가 많은 길 한켠에 노점상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은행알, 가래떡을 구우며 나오는 연기도 매캐하다.


그렇지만 적잖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곳이기도 하다. 출근길 출출한 배를 김밥과 가래떡으로 채울 수 있다. 병문안 가는 길에 선물을 깜빡했다면 잠시 들러 과일을 살 수 있다. 출근길에 풍기는 고소한 은행 냄새가 썩 나쁘지 않다. 마냥 싫어할 수는 없는 이 작은 시장은 혜화역 3번 출구에서 서울대병원으로 가는 길에 있다.



김밥 아줌마 뒤로 은행 굽는 아저씨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