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Senses [오감]

오만것에 대한 기록

오감이 Photo/소니 A6000 .

모처럼 무료한 토요일 밤 9시, 후배 녀석이 갑자기 응봉산 야경을 찍으러 가잔다. 마침 잘 됐다 싶어 부리나케 장비를 챙겨 아픈 다리를 끌고 올랐다. 이 날 시정거리는 무려 20km. 오랜만에 만나는 탁트인 서울 하늘이었다. 요즘 하늘이 참 맑은 것 같아서 좋다. 

카메라는 A6000 렌즈는 Zeiss Touit 32mm f1.8 

SONY | ILCE-6000 | Manual | Pattern | 15sec | F/7.1 | 0.00 EV | 32.0mm | ISO-100


SONY | ILCE-6000 | Manual | Pattern | 20sec | F/10.0 | 0.00 EV | 32.0mm | ISO-100


SONY | ILCE-6000 | Manual | Pattern | 30sec | F/10.0 | 0.00 EV | 32.0mm | ISO-1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3 Comments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야경사진의 매력이 있어 이거만 찍는 분들 꽤 있으시잖아요.
    필카로 넘어오고나서 따라할수없는 영역이라... ㅜㅜ
    2017.06.05 14:35 신고
  • BlogIcon Normal One 요즘 여름이고 장마철 되면서 야경사진 찍을만한 날이 없어 아쉽네요 ㅠㅠ
    가을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
    2017.07.02 20:50 신고
  • BlogIcon 보심 오감이님, 저도 오랜만에 방문해요 ㅎㅎ 그동안 사진이 더 매력적이게 된 것 같아요.
    다른 포스팅을 보니 시선도 너무 제 취향이세요ㅎㅎ 인스타그램에서 종종 뵙니다 ㅎ
    2017.07.15 05:32 신고

ABOUT

오감으로 느낀 모든 것을 기록으로 남기는 블로그.

놀러오세요

발이 닿지 못하는 사람은 허벅지가 저리겠다

A photo posted by Chanjoo Lee (@lee_chanjoo) on